주메뉴로 건너뛰기 레프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Daejeon Arts Center 문화로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예술의전당

공연안내

예매안내
인터파크1544.1556
아르스노바1588.8440
안내042.270.8333
좌석배치도
공연일정

공연정보

문화가 있는 날 마티네연극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기획공연)

  • 공연구분기획공연
  • 공연기간2017. 10. 25(수)
  • 공연시간11:00, 19:30
  • 공연장소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 티켓정보R석 1만원, S석 5천원
  • 소요시간90분(인터미션 없음)
  • 관람등급8세(초등학생)이상 입장가능
  • 공연주최대전예술의전당
  • 공연장르연극
  • 유료회원선구매2017-03-03 ~ 2017-03-05

관심공연담기목록

할인혜택유료회원혜택

* 아래 할인혜택을 받으시는 분들은 공연관람당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바랍니다.
* 신분증 미 지참 시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신분증 예시 : 학생증, 청소년증, 주민등록증, 장애인증, 유공자증, 의료보험증, 예술인패스, 명예시민증 등) 
* 모든 할인은 중복 적용이 되지 않으며, 대리 수령 및 양도는 불가합니다. 

○ 유료회원 : 법인 30%(50매) 골드 30%(4매) 블루 20%(2매)    
○ 장애인(1~3급) : 동반 1인까지 50%    
○ 장애인(4~6급) : 본인에 한해 50%    
○ 국가유공자 : 애국지사와 상이등급 1급 – 동반 1인까지 50%      
                      국가유공자 및 유족증 소지자 – 본인에 한해 50%    
○ 경로우대 : 65세 이상 본인에 한해 50%   
○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지자 : 배우자 포함 50%   
○ 어린이/청소년/대학생 : 입장가능연령부터~19세(고등학생)이하 50%           
                                     20세 이상~24세 이하 30% 
                                     대학교 학생증 소지자 30%
                                     ※ 대전광역시 거주자 본인에 한해 
○ 예술인패스소지자 : 본인에 한해 30%    
○ 단체구매 : 20명 이상 20% (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 꿈나무 사랑카드 : 카드 등재자 전원 20%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가족,,,, 엄마.....
가족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어렸을 때는 나와 친구가 보였다. 그들만이 전부였고 내 미래가 버팀목이었다. 성인이 된 지금은 부모와 형제가 보인다. 나와 같이 생활하고 내 성장기를 지켜봐 준 사람들이 이제는 가정을 꾸리고 세월의 흐름에,,,, 늙어가고 있다.  특히나 엄마항상 불러도 좋은 느낌이다. 괜스레 눈물이 나는 이름. 이 세상에 엄마 없는 사람은 없다. 하늘에서 뚝 떨어지지 않은 이상. 내가 저 깊은 수렁 속에서 바닥을 치고 있어도 손잡아 줄 단 한사람, 엄마뿐이다. 언젠간 이 세상에 존재 하진 않겠지만 찬란한 봄날처럼 이 순간 살아있음에, 찰라의 기쁨을 느끼듯 지금 가장 소중한 모습으로 존재하는 우리들의 엄마이야기를 하고 싶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네 가지 사랑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딸에 대한 엄마의 독특하면서도 여유로운 사랑 ! 엄마에 대한 딸의 뒤늦은 사랑 ! 그리고 딸과 수양아들로 자란 이웃집 남자아이의 친구 같은 사랑 ! 무엇보다도 우리네 엄마들도 한 명의 여자였구나 하고 생각하게 할 수 밖에 없는 엄마의 가슴 설렌 사랑 ! 얼핏 보면 별로 특별한 사랑이야기도 아니고 일면 평범하다고 할 수 있는 사랑이야기지만 그 평범한 사랑이야기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

줄거리
남편과 사별 후 자식들을 혼자 힘으로 어렵게 길러내고 이제 막내 딸 하나를 데리고 사는 할머니가 있다. 손자, 손녀가 있어 말이 할머니이지 하는 행동이나 패션은 막내딸 희윤을 능가하는 유쾌한 동네 마당발이다. 춤이면 춤, 노래면 노래, 어디를 가나 인기 만점인 그녀의 근심거리는 오직 하나! 아직 시집가지 않은 막내딸이다. 남자를 믿지 못해 결혼을 꺼리는 희윤은 엄마의 성화에 시집이 아닌 독립을 꿈꾸지만 여의치가 않다. 그러던 중 오랜 친구 사이로 지내 온 상우는 엄마의 부탁으로 희윤에게 프로포즈를 하게 되는데... 그와 엄마의 계약 조건에는 다른 이유가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희윤은 상우와 결혼을 하게 될까?
영상내용(자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