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로 건너뛰기 레프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Daejeon Arts Center 문화로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예술의전당

공연안내

예매안내
인터파크1544.1556
아르스노바1588.8440
안내042.270.8333
좌석배치도
공연일정

공연정보

샤를 리샤르 아믈랭 &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기획공연)

  • 공연구분기획공연
  • 공연기간2020년 10월 6일(화) / 1일 1회
  • 공연시간19:30
  • 공연장소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 티켓정보R석 10만원 S석 8만원 A석 6만원 B석 4만원 C석 2만원
  • 소요시간약 100분(인터미션 포함)
  • 관람등급8세 이상
  • 공연주최대전예술의전당
  • 공연장르음악
  • 유료회원선구매2020-01-21 ~ 2020-01-28
  • 문의처전용콜센터(인터파크) 1544-1556 아르스노바 1588-8550

샤를 리샤르 아믈랭 &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공연예매관심공연담기목록

할인혜택유료회원혜택

※ 아래 할인혜택을 받으시는 분들은 공연관람 당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바랍니다.     
* 신분증 미지참 시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신분증: 학생증·청소년증·주민등록증·장애인증·유공자증·유족증·의료보험증·예술인패스·명예시민증 등)      
* 모든 할인은 중복 적용이 되지 않으며, 대리 수령 및 양도는 불가합니다.  

1. 유료회원: 법인 30%(50매) 골드 30%(4매) 블루 20%(2매) 
2.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동반 1인까지 50% 
3.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 본인에 한해 50% 
4. 국가유공자증, 독립유공자증, 5.18민주유공자증, 특수임무유공자증 소지자: 동반 1인까지 50%
5. 유족증(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5.18민주유공자), 참전유공자증, 고엽제후유의증환자증 소지자
   : 본인에 한해 50%
6. 경로우대(만 65세 이상): 본인에 한해 50%(1955년생부터 해당, 공연일 기준 생일이 지난 자) 
7.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지자: 배우자 포함 50%(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8. 어린이/청소년(입장가능연령부터 고등학생 이하): 본인에 한해 50%    
   대학생(20세 이상~만 24세 이하): 본인에 한해 30%(1995년생 이하 해당, 공연일 기준 생일이 지나지 않은 자)
9. 예술인패스소지자: 본인에 한해 30% 
10. 단체구매: 20명 이상 20%(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11. 꿈나무 사랑카드: 카드 등재자 전원 20%
12. 조기 예매할인: 티켓오픈일로 부터 60일 이전 예매자 10%

[공지사항]

​1층 O열(오케스트라 피트석)은 각 열의 단차가 없으며, 무대와 가까운 좌석으로 무대를 올려보는 구조입니다. 예매 시 참고바랍니다.

더 탄탄해진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샤를 리샤르 아믈랭의 호흡
쇼팽의 조국 폴란드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인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수도 바르샤바를 근거지로 1901년에 창단했다. 폴란드 클래식 음악과 컨템포러리 음악 연주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고 5년마다 열리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결선 라운드를 함께하며 쇼팽 콩쿠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안드레이 보레이코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와 함께 그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2015년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조성진에 이어 2위를 수상한 샤를 리샤르 아믈랭은 전 세계를 돌며 활발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8년에는 내한공연을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 그의 음악을 들려주기도 했다.
2015년 쇼팽 국제 콩쿠르와 2016년 콩쿠르 입상자 투어 콘서트 이후 다시 만난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샤를 리샤르 아믈랭이 어떤 무대를 만들지 기대할 만하다.

Stanislaw Moniuszko_ Opera [Paria] Overture
스타니슬라프 모니우슈코_ 오페라 [파리아] 서곡

F. Chopin_ Piano Concerto No. 2 in f minor, Op. 21 / Piano_Charles Richard-Hamelin
쇼팽_ 피아노 협주곡 2번 바단조, 작품 21 / 피아노_ 샤를 리샤르 아믈랭

Intermission

J. Brahms_ Symphony No. 2 in D Major, Op. 73
브람스_ 교향곡 2번 라장조, 작품 73

 

*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따라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지휘_ 안드레이 보레이코(Andrey Boreyko)
러시아 출신의 안드레이 보레이코는 완벽함과 다이나믹으로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지휘자로 급부상 중이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나 림스키 코르사코프 음악원에서 엘리자베타 쿠드리아브체바와 알렉산드르 드미트리예프를 사사하였다. 1987년 카토비츠에서 열린 그제고시 피텔베르크 지휘 콩쿠르와 1989년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키릴 콘드라신 지휘 콩쿠르에서 입상하면서 국제무대에 진출하였다.
2000년부터 2003년까지 보레이코는 밴쿠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 객원 지휘자로 활동하였고, 예나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으로 있으면서 가장 독창적인 콘서트 프로그래밍으로 독일 음악 평론가상을 수상하였는데, 이는 이 상의 역사상 전례가 없는 업적이었다.
현대 음악에의 강력한 지지자이기도 한 안드레이 보레이코는 작곡가 브레트 딘, 헨릭 구레츠키, 소피아 구바이둘리나, 기야 칸첼리, 아르보 패르트, 발렌틴 실베스트로프 등의 지휘자와 특별한 관계를 맺어왔으며, 기돈 크레머가 이끄는 크레메라타 발티카와 함께 레오니드 데시아트니코프의 ‘러시아의 사계’를 세계 초연하였다.
히나스테라, 블로흐, 실베스트로프, 다케미츠 등의 작품을 녹음하였으며, 알렉세이 루비모프와 함께 아르보 패르트의 <라멘타테>를 ECM에서 녹음하였다.

 

피아니스트_ 샤를 리샤르 아믈랭(Charles Richard-Hamelin)
2015년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2위 및 소나타 상을 받은 샤를 리샤르 아믈랭은 지금 이 시대에 가장 주목받는 피아니스트이다.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 2위, 서울 국제 음악 콩쿠르 3위 및 베토벤 특별상을 받으며 두각을 드러냈다.
샤를 리샤르 아믈랭은 프라하 스프링 축제, 프랑스 로그 당테롱 축제, 캐나다 라노디에르 축제 등 세계적인 축제에 초청받아 연주하였다. 또한, 바르샤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 토론토 심포니 오케스트라, 베토벤 아카데미 오케스트라, 몬트리올 메트로폴리탄 오케스트라 등 유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한다.
그는 퀘벡 출신으로 Paul Surdulescu, Sara Laimon, Boris Berman 그리고 Andre Laplante를 사사였고, 맥길대학교, 예일대학교, 몬트리올 콘서바토리에서 수학하였다.
쇼팽 후기 곡들로 구성된 첫 솔로 앨범은 평론가에게 호평을 받았고 베토벤, 에네스쿠 그리고 쇼팽 작품을 담은 두 번째 음반 또한 2016년 발매하여 극찬을 받았다.

 

바르샤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Warsaw National Philharmonic Orchestra)
‘쇼팽의 조국’ 폴란드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로 수도 바르샤바를 근거지로 1901년에 창단됐다.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로 훗날 폴란드 총리에 오른 이그나치 얀 파데레프스키의 협연으로 처음 바르샤바 필하모닉의 공연이 열렸다. 오케스트라는 그리그, 라흐마니노프, 라벨,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사라사테 등과 직접 협연하였고 아라우, 호로비츠, 루빈슈타인, 켐프 등 전설적인 명인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바르샤바 필하모닉 콘서트홀이 완파되고 단원 중 절반 이상인 39명이 숨지는 비극으로 활동을 중지했다. 그러나 1950년 음악감독에 오른 비톨트 로비츠키의 역량으로 새로운 시대를 맞이했다. 로비츠키-바르샤바 필하모닉의 활동에 고무된 폴란드 정부는 ‘국립 악단’이라는 칭호를 부여했고 오케스트라는 이후 지금까지 대외적으로 폴란드를 대표하는 악단으로 자리잡았다.
기본적으로 바르샤바 필하모닉은 폴란드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음악의 재생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5년마다 열리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결선 라운드를 반주하며 입상자들과 공식 해외 투어를 가질 때도 바르샤바 필하모닉이 대동한다.
2002년부터 2013년까지 바르샤바 필하모닉의 예술감독과 이사를 역함 안토니 비트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오케스트라의 레퍼토리를 확장시켰다. 안토니 비트와 바르샤바 필하모닉은 많은 레코딩을 남겼는데, 비트의 재임기간 동안 50장 이상의 CD를 녹음했고, 이중 40장은 낙소스 레이블을 통해 발매되었다. 이 앨범들은 많은 상을 수상했는데, 2012년에는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바르샤바 필하모닉은 카르오비치, 시마노프스키, 루토슬라프스키, 펜데레츠키, 고레츠키, 킬라르 등 폴란드 작곡가의 음악을 주로 연주하고 있다.

 

 

영상내용(자막)